관련 기사 Media report

[BBS News]문체부, 새해 '민생-지방-불교 전통문화' 활성화에 주력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한국불교문화사업단
댓글 0건 조회 736회 작성일 24-01-05 11:02

본문

긴축재정에도 새해 예산 6조9천억원-정책 적극 추진
템플스테이-산사예술제-명당 등 불교 전통문화 지원 확대
지방문화-불교전통문화 활성화로 지역관광-축제 활력 기대

< 앵커 >

0dbb4ab89ce277ad81a53bd6d809ee7e_1704420207_3872.jpg


전체적인 경기불황과 재정난에도 불구하고 올해 6조9천여억원의 예산을 확보한 문화체육관광부는 청년과 취약계층 문화향유에 정책의 방점을 찍었습니다. 

특히 지방소멸위기 지역과 불교계 등 전통문화유산 보존을 위해 오히려 예산을 적극적으로 배정해 지방과 전통문화 활성화에 주력하기로 해 주목됩니다.

새해 문화체육관광부의 정책방향, 박성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연말 국회에서 확정된 문화체육관광부 새해 예산은 전년대비 2천 백억원 증액된 6조 9천5백억원.

정부 긴축재정 기조에도 불구하고 새해 문체부는 청년과 문화 취약계층 등 맞춤형 민생예산과 지방문화, 불교 등 전통문화 활성화에 오히려 예산을 증액 배정하고 정책은 적극적으로 펼치기로 했습니다.

[자료제공=문화체육관광부][자료제공=문화체육관광부]

먼저 민생분야에서는 올해 성년이 되는 청년 16만명에게 공연전시에 사용할 수 있는 1인당 10만원 상당의 ‘청년 문화예술패스’를 지원해, 문화욕구가 높은 청년층의 부담은 줄이면서, 침체된 문화예술계의 활기를 도모했습니다.

또 청소년 예술활동이나 취약계층의 문화향유를 위한 ‘통합문화이용권’, 생활체육활동을 위한 ‘스포츠강좌이용권’, 그리고 노인과 장애인 등 맞춤형 사업 등에서도 지원 대상과 예산을 대폭 늘렸습니다.

[자료제공=문화체육관광부]

[조상준 / 문체부 재정담당관]

“예 우선 맞춤형 민생예산이 대폭 증액된 것이 특징입니다. (올해) 성년이 되는 청년 16만명에게 문화예술패스를 지급하고, 노인, 장애인, 취약계층에 대한 문화체육지원을 강화했습니다.” 

특히 문체부는 소멸위기에 놓인 지방 활성화와 불교 등 전통문화 활성화를 통한 문화 균형 발전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문화도시 앵커사업이나 남부권 광역관광개발 등으로 일자리를 만들고, 문화환경을 활성화하는 한편, 템플스테이 사찰과 연등회, 산사문화예술제, 불교문화의 사회통합행사, 명상프로그램 등을 활성화해 지역관광과 축제가 함께 활기를 찾도록 했습니다.

[조상준 / 문체부 재정담당관]

“(지방문화와 관련해서는) 순천 애니메이션클러스터, 대전 버츄얼프로덕션 공공스튜디오, 남부권 광역관광개발, 대한민국 문화도시 앵커사업 등을 중점추진할 계획입니다. 그리고 (불교계와 관련해서는) 전통종교문화유산 보존을 위한 예산도 전년보다 약 3.9% 증액되었습니다.”

이외에도 문체부는 예술인을 위한 지원체계와 케이-콘텐츠 지원체계를 확대하고, 스포츠산업, 인문학을 통한 심리지원 등도 추진 일정에 넣었습니다.

BBS 뉴스 박성용 입니다.

[영상취재] 강인호 기자